환경문제 해결을 주도하는 아시아의 환경허브 환경재단

재단활동

  • HOME
  • 홍보센터
  • 재단활동
제목 [그린 아시아] ‘2016에코빌리지-11월 소식’ 순다르반 풍요로운 수확 계절, 환경재단도 함께 했습니다. 2016-12-22

11월 순다르반 주민들은 아주 분주하게 움직입니다.

넓은 논에 노랗게 익은 벼를 수확하기 위해 바쁜 시간을 보내고 있기 때문입니다.

우기 동안 하늘에서 내려온 수분을 흠뻑 먹고 쑥쑥 자란 농작물들이 무르익어 보기만 해도 풍요로운 풍경에 절로 미소가 지어집니다

바빠진 사람이 또 있는데요바로 에코빌리지 활동가들입니다.

    

1.png

  ▲ 에코빌리지에 노란 벼가 고개 숙여 익고 있습니다. 마을 주민들은 해뜨기 직전부터 논으로 나와 벼수확에 분주합니다.

 

환경재단 활동가도 1126일 서울에서 출발해 현지 활동가들과 만나 10일간 쉴새 없이 마을에 발자국을 남기고 다녔습니다.

방문지마다 따뜻하게 맞이해주신 동네주민들 덕분에 빡빡한 일정 속에서도 힘을 얻어 힘차게 다닐 수 있었습니다


에코빌리지의 핵심 사업 중에 하나인 식수 사업지 세 곳을 방문했어요. 우기가 지나고 본격적으로 이용한지 세 달이 다 돼

간다고 합니다. 염수로 둘러싸인 지역에서 짠 맛이 안 나는 물을 먹게 돼 다른 세상을 만난 거 같은 기분이라는 주민의 말을

들었을 때 애잔함, 뿌듯함, 기쁨 등등 많은 감정이 교차하고 앞으로 사업에 더 막중한 책임을 느끼게 됐어요.

 

지금은 식수시설 이용 초기단계이기 때문에 더 지켜보고 부족한 부분을 채워 나아가야 합니다.

앞으로 주민들이 스스로 주인이 돼 관리할 수 있도록 위원회도 설립하고 논의도 직접 진행하는 과정에 함께 했는데

소중한 식수를 유지하고자 하는 마을 주민들의 뜨거운 토론에서 반짝이는 빛을 품고 돌아올 수 있었습니다.

    


2.png
 ▲ 좌: 식수지원사업 저수지 물/ 우: 일반 저수지 물  ▲ 식수지원 사업지에서 학생이 등교길에 물통을 채우고 있어요

             


더불어 에코빌리지 주민들은 마을교육을 통해 화학비료와 사료의 부작용을 알게 된 이후 

자연자원과 마을에서 쉽게 얻을 수 있는 농작물을 농업과 어업에 이용하고 있습니다

농장에서는 강에서 손쉽게 얻을 수 있는 수초를 퇴비로 사용하고 어장에서는 화학 비료 대신 곡물을 사료로 사용하게 됐습니다

 


3.png

 ▲ 에코양식장에서 자란 게와 물고기. 에코빌리지 마을교육사업에서 친환경 어법을 배운 어부들은 더 이상 화학비료를 사용하지 않습니다

마을에서 얻을 수 있는 곡물을 이용해 물고기와 게를 양식합니다.



4.png
 ▲ 에코빌리지 에코농장에서 주민이 수확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5.png
▲ 에코빌리지 에코농장에서는 화학비료 대신 주변 강가의 수초를 거름으로 이용하고 있습니다
왼쪽은 수초를 보여주고 있는 농민이고 오른쪽 사진의 밭 윗부분은 수초로 덮여있는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에코빌리지가 있는 순다르반은 세계 최대의 맹그로브 숲입니다. 기후변화로 인해 피해를 받는 지역이기도 하구요.

맹그로브 숲은 지역주민들에게 삶의 터전이고 다양한 생태계를 유지시켜주는 생태의 보고 이기도 합니다.

맹그로브 숲의 생태에 대해 더 깊이 이해하기 위해 사람들이 살고 있지 않는 자연림으로 들어갔습니다.


6.png
 ▲ 사람의 손이 닿지 않는 순다르반 자연림입니다. 벵갈호랑이 서식지이기도 합니다.

 


7.png
▲ 순다르반 생태 속에서 어업을 하고 있는 어부의 모습과 숲에 서식하는 원숭이

 

    

생태적 가치를 보유하고 있는 순다르반의 많은 지역이 침식되고 있어요.

이를 막기 위해 꾸준히 나무를 심고 토양을 견고히 하기 위한 고민을 더 많이 하게 됐습니다.

순다르반의 풍요로움 만큼 공유할 이야기가 많은 11월이네요. 12월 이야기도 많이 기대해주세요 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