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첼카슨홀

  • HOME
  • 그린프렌즈
  • 레이첼카슨홀

미국의 해양생물학자이자 작가인
레이첼 카슨 (Rachel Louise Carson, 1907~1964).

제2차 세계대전 후에 합성 살충제의 사용이 크게 확산되는 것을 우려한 그녀는 저서 <침묵의 봄>을 통해 DDT 같은 살충제의 오용이 자연환경과 인간에게 심각한 위험이 된다는
사실을 대중에게 알리려 노력했고, 그녀의 글은 환경운동이 진보하는 데 큰 몫을 했습니다. 생명의 아름다움과 고유성에 대한 그녀의 증언은 지금까지 이어지며 우리에게 생명
의 소중함을 잊지 말라고 당부하고 있습니다.
타임지가 선정한 20세기를 변화시킨 인물 100명 가운데 한 명으로 선정되며, 환경운동은 물론 세상의 변화를 가져온 인물로 존경받고 있습니다.
환경재단은 그녀의 이름을 붙인 다목적 공간인 ‘레이첼카슨 홀’을 통해 활동가와 시민단체의 활동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 다양한 목적을 충족시킬 수 있는 교육공간

    최대 수용인원 60여 명이며 강의 및 포럼, 세미나, 기자회견, 영화
    상영회 등 다목적 활용이 가능한 공간으로 빔 프로젝터와 노트북,
    스크린과 스피커 등을 기본 제공물품으로 지원합니다.

  • 시민단체에게 드리는 金요일

    환경재단은 시민단체 지원 사업의 일환으로 매주 금요일 하루,
    시민단체에 레이첼카슨 홀을 무료로 대여해 드리고 있습니다.

  • 친환경 공간과 뛰어난 접근성

    레이첼카슨 홀은 서울특별시 중구 서소문로 106 동화빌딩
    1F에 위치, 1-2호선 9번 출구에서 4-5분 거리에 있습니다.
    주한대사관, 덕수궁과 인접해 있으며 중앙일보, 서울신문, 경향신문
    등 주요 신문사가 가까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