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재단

보도자료

  • HOME
  • 홍보센터
  • 보도자료
제목 ‘방사능 오염수 방류는 인류에 대한 핵테러다’ 아베 정권,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 중단 각계인사 100인 공동성명서 발표 2020-03-30
첨부파일 : 첨부자료_‘방사능 오염수 방류는 인류에 대한 핵테러다’.zip
첨부파일 : ★[공동성명서]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 중단을 위한 100인 공동 성명서_200218.hwp

방사능 오염수 방류는 인류에 대한 핵테러다

아베 정권,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 중단

각계인사 100인 공동성명서 발표

 

□ 인류 역사상 120만톤에 달하는 방사능 오염수 방류 사례 전무

□ 방사능 물질 인간의 감각으로 피해낼 수 없고, 축적되면 어떤 결과 초래할지 예측불가

□ 전 인류에 심각한 피해 안길 끔찍한 결정 철회하라 각계인사 100명 한 목소리

 

각계인사 100인은 전 지구상의 인류와 환경에게 방사능 피폭피해를 줄 수 있는 이번 방사능 오염수 방출사태를 일본의전세계를 향한 핵테러로 규정하고 강력 규탄하기 위해, 218() 오전 11 환경재단 레이첼카슨홀에서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 중단을 위한 긴급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최열 환경재단 이사장은 개회사에서 인류에 가장 심각한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사안이기 때문에 환경 분야 뿐 아니라 사회 각계 인사 100인과 함께 우리 국민과 인류에게 양심의 소리를 전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노동, 사회, 환경, 학계, 문화예술계 등 각계인사 100인의 목소리를 발표하는 현장에는 100인 중 21인 ▲고철환 학교법인 성신학원 이사장김원웅 광복회 회장김정헌 4.16재단 이사장/화가김한정 국회의원김현용 수협 수산경제연구원 원장양길승 녹색병원 병원장염형철 사회적협동조합 한강 대표이시재 가톨릭대학교 명예교수이윤배 흥사단 前 이사장이정윤 원자력 안전과 미래 대표이제석 이제석광고연구소 소장이창현 국민대 교수이태호 시민사회단체 연대회의 운영위원장임옥상 임옥상미술연구소 작가, 대표전수미 화해평화연구소 소장/변호사 ▲정강자 참여연대 공동대표최원형 불교생태콘텐츠연구소 소장최윤 강원민주재단 이사장최열 환경재단 이사장최재천 이화여자대학교 석좌교수최현섭 강원대학교 前 총장 이 참석했다.

 

이제석 광고연구소 소장은 환경재단과 함께 기획 중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반대캠페인의 기획 방향을 현장에서 공개하며 “본 그림은 물에 액체 한 방울을 떨어트렸을 때, 기포가 폭발하는 것을 반대 모양으로 나타냈다. 핵폭발은 한번에 터지는 것, 방류는 조금씩 터트리는 것의 차이다. 방사능 오염수 방류는 굉장히 심각한 일이기 때문에 단순히 한일간의 문제가 아닌, 국제적인 캠페인으로 가기 위해 준비중이다.”라고 첫 공개된 캠페인 이미지에 대한 설명을 덧붙였다. 환경재단은 오는 311일 후쿠시마 원전 사고 9주기, 422일 지구의 날 이제석 광고연구소와 함께 청년들과 국제 연대를 통해 사태의 심각성을 알릴 예정이다.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의 위험성에 대해 각계 인사들의 발언이 이어졌다. ▲고철환 성신학원 이사장은방사능 오염수 방류의 가장 큰 문제점은 오염수 축적에 있다. 특히 오염물질이 해저토에 축적되고 해저생물들에게 영향을 준다는 것이 가장 심각한 문제다."라고 밝혔고, ▲최재천 이화여자대학교 석좌교수는 “체르노빌의 효과가 공기라는 매개체로 우리나라에 영향을 미친 것은 이미 많이 알려진 바 있다. 이제는 물이라는 매개체로 돌아다니게 될 텐데, 과연 공기와 물이 얼마나 다를까 하는 생각이 든다. 이 해류가 태평양을 돌 수밖에 없기 때문에 캐나다와 미국에 있는 시민들도 가만히 있으면 안 될 문제다.” 고 밝혔다.

 

특히 방사능 오염수를 방류하겠다는 것은 인류에 대한 테러라며 ▲이정윤 원자력 안전과 미래 대표는 핵의 삼요소는 원자-중성자-양성자가 아니고, 거짓과 비례와 은폐다.” 라며 일본 정부의 위선을 경고했다.

 

김한정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에 따르면 현재 아베 정부는 원전 오염수가 아닌 처리수라고 부를 만큼 문제의 심각성을 내포하려고 하지 않는다. 이에 우리 정부는 작년 9 IAEA (국제원자력기구) 총회에 과기부 차관을 파견하고, 국제 공조의 필요성을 제기해둔 상태다.” 또한 캘리포니아에 있는 어업 종사자들과 환경 운동가들이 일본 정부를 대상으로 미국 법정에 제기하고자 집단 소송을 준비하고 있다. 국제법적 호소가 진행되고 있는 만큼 대한민국 내에서도 정부와 정치권, 시민사회가 연대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연대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방사능 오염수 방류는 자연 생태계에 대한 핵테러로 규정하고, 각계인사 100인이 한 목소리를 낸 공동성명서는 ▲이창현 국민대 교수 ▲최원형 불교생태콘텐츠연구소 소장이 대표로 낭독했다. 인류의 생존에 관한 우려와 아베 정부의 이기적인 판단을 비판하며 다음과 같은 요구사항을 밝혔다.

하나. 자국민과 전 인류를 대상으로 방사능 오염수 방류계획을 중단하라

하나. 핵 폐기물 해양 투기 규제 국제협약인 런던협약을 준수하라

하나. 인류 평화의 제전인 도쿄올림픽을 정치적으로 이용하지 말아라


 

첨부

<사진>

1_ 기자회견장에서 발언하는 최열 환경재단 이사장

2_ 기자회견장에서 발언하는 더불어민주당 김한정 의원

3_기자회견장에서 발언하는 고철환 성신학원 이사장

4_기자회견장에서 발언하는 이정윤 원자력 안전과 미래 대표

5_기자회견장에서 발언하는 최재천 이화여자대학교 석좌교수

6_단체 사진

(윗줄 좌에서 우로) 최현섭 강원대학교 前 총장, 양길승 녹색병원 병원장, 성해용 한국기독교사회문제연구원 원장, 목사, 이윤배 흥사단 前 이사장, 이시재 가톨릭대학교 명예교수, 고철환 학교법인 성신학원 이사장, 최윤 강원민주재단  이사장, 김현용 수협 수산경제연구원 원장, 이창현 국민대 교수 (아랫줄 좌에서 우로) 이정윤 원자력 안전과 미래 대표, 전수미        화해평화연구소 소장 / 변호사, 정강자 참여연대 공동대표, 김원 건축환경연구소 광장 건축가, 최열 환경재단 이사장, 최원형 불교생태콘텐츠연구소 소장, 모름, 임옥상 임옥상미술연구소 작가, 대표

 

<파일>

1_[공동성명서]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 중단을 위한 100인 공동 성명서_200218 


첨부

<주요보도>


2020. 02. 18 중앙일보 ""日 원전 오염수 해양 방출, 생태계 '핵테러'" 100인 성명"

2020. 02. 18 연합뉴스 "일본 원전 오염수 해양방출은  생태계 '핵테러' 100인 성명"

2020. 02. 18 메일경제 ""일본 원전 오염수 해양방출은 생태계 '핵테러'" 100인 성명"

2020. 02. 17 한겨레 "시민사회 인사 100명 “아베 방사능 오염수 방류, 인류에 대한 핵 테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