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문제 해결을 주도하는 아시아의 환경허브 환경재단

공지사항

  • HOME
  • 홍보센터
  • 공지사항
제목 [그린 컬쳐] [공모전] 제2회 환경단편영화 [숨:] 제작지원 공모전 최종합격자발표! 2019-04-30

 

 

2회 환경부 환경단편 [숨:] 제작지원 공모전 최종 선정자 명단을 발표합니다!


영화제목

감독

덕산 식구 대피소

*

미스 플라스틱

*

보폼이

*


축하드립니다!!!

선정된 세 작품은 최대 1000만원의 제작지원금과 전문가의 멘토링 혜택을 받게 되는데요,

이렇게 제작된 작품을 바탕으로 우수 작품을 한 편 선정할 예정입니다.

우수 작품에게는 상금 200만원과 환경부장관 명의의 상이 수여되니 끝까지 좋은 작품을 위해 힘써주세요!

아래 이번 공모전을 진행해온 심사위원의 소감과 심사평을 같이 공개합니다.

올해는 어떤 작품이, 어떤 이유로 선정되었는지 보시고 다음에 더 좋은 작품으로 지원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미스 플라스틱> 심사평

"<미스 플라스틱>은 중국 쓰레기 수입금지 조치 이후, 한국에서 플라스틱 쓰레기 문제가 불거지면서

가장 핫한 이슈로 떠오른 플라스틱 문제를 시의적절하게 다루고 있는 다큐멘터리다.

10년간 미세 플라스틱 법제화에 앞장서온 여성 활동가를 따라, 케냐, 인도 등 쓰레기 규제가 정착된 나라를 방문해

그들이 플라스틱 문제를 해결해가는 과정을 경쾌하게 풀어간 여행기이다.

향후 여러 공간에서 다양한 방식으로 보여질 수 있는 영화라 판단된다."

<덕산 식구 대피소> 심사평

"<덕산 식구 대피소>는 개발이 한창 진행 중인 주인공의 시골집을 중심으로,

주거 문제를 통해 사람들의 관계와 두려움을 깊이 있게 그린 작품이다.

감독의 연출력이 신뢰할 만하며 무엇보다 본 사업의 일부인 멘토링 과정을 통해 완성도를 더욱 높일 수 있다는 확신으로 선정하게 되었다."

<보폼이> 심사평

"<보폼이>는 동물을 사랑하는 소녀의 근심과 두려움을 고찰한 작품이다.

동물에 대한 애정과 별개로 생명을 사고파는 반려동물 분양산업의 문제점까지 파고들면서

동물과 인간의 관계에 대해 이슈화할 수 있는 작품이라는 점에서 선정되었다."

여기 선정된 세 작품은 이번 [숨:] 제작지원사업에 심사위원으로 참여한

각 분야 영화 전문가들의 멘토링 과정을 통해 완성도를 높여나갈 것이다.

본 사업의 취지에 맞춰 완성도 있는 작품으로 태어나기를 희망해 본다.

다시 한 번 선정되신 분들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심사평 전문은 아래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제2회 환경단편 [숨:] 제작지원 공모전 심사평

올해로 2회를 맞이한 환경부 주최, 환경재단 주관의 [숨:] 제작지원 사업은,

본 사업이 처음 시행된 2018년에 비해 양적, 질적으로 급속한 성장을 이뤘다.

81편이 응모했던 작년에 비해 응모 편수만 122편에 달하는 올해는 양적으로 160% 이상의 증가세를 보였다.

내용적인 면에서도 미세먼지, 플라스틱, 개발, 동물권 등 환경 관련 다양한 이슈를 포괄하는 수준 높은 기획안들이 공모에 참여했다.

올해 응모작 가운데는 우리 사회의 가장 뜨거운 환경 이슈인 미세먼지, 플라스틱 이슈를 다룬 기획안들이 두드러지게 많았다. 한국사회의 중요한 환경 문제를 이슈화하고 교육, 캠페인하려는 환경부 사업의 장기적 성과를 기대할 수 있다는 청신호로 읽힌다. 1차 서류심사를 통해 선정된 8편의 응모작 가운데 2차 면접 심사를 거쳐 3편의 기획안이 최종 선정되었다. 유*민 감독의 <미스 플라스틱>, 신*연 감독의 <덕산 식구 대피소>, 한*인 감독의 <보폼이>가 그것이다.

<미스 플라스틱>은 중국 쓰레기 수입금지 조치 이후, 한국에서 플라스틱 쓰레기 문제가 불거지면서 가장 핫한 이슈로 떠오른 플라스틱 문제를 시의적절하게 다루고 있는 다큐멘터리다. 10년간 미세 플라스틱 법제화에 앞장서온 여성 활동가를 따라, 케냐, 인도 등 쓰레기 규제가 정착된 나라를 방문해 그들이 플라스틱 문제를 해결해가는 과정을 경쾌하게 풀어간 여행기이다. 향후 여러 공간에서 다양한 방식으로 보여질 수 있는 영화라 판단된다.

신*연 감독의 <덕산 식구 대피소>는 개발이 한창 진행 중인 주인공의 시골집을 중심으로, 주거 문제를 통해 사람들의 관계와 두려움을 깊이 있게 그린 작품이다. 감독의 연출력이 신뢰할 만하며 무엇보다 본 사업의 일부인 멘토링 과정을 통해 완성도를 더욱 높일 수 있다는 확신으로 선정하게 되었다.

한*인 감독의 <보폼이>는 동물을 사랑하는 소녀의 근심과 두려움을 고찰한 작품이다. 동물에 대한 애정과 별개로 생명을 사고파는 반려동물 분양산업의 문제점까지 파고들면서 동물과 인간의 관계에 대해 이슈화할 수 있는 작품이라는 점에서 선정되었다.

여기 선정된 세 작품은 이번 [숨:] 제작지원사업에 심사위원으로 참여한 각 분야 영화 전문가들의 멘토링 과정을 통해 완성도를 높여나갈 것이다. 본 사업의 취지에 맞춰 완성도 있는 작품으로 태어나기를 희망해 본다.

마지막으로, 본 제작지원사업에 선정되지는 않았지만, 마지막까지 논의되었던 두 작품에 대해 언급하고자 한다. 허* 감독의 <송어깎기>와 배*원 감독의 <양수발전소와 나>가 그것이다. 두 기획안 모두 상당 부분 제작이 진행된 작품으로, <송어깎기>는 환경 문제에 민감할 수밖에 없는 서퍼들의 이야기를 다루고 있다. 대단히 기대되는 작품이었으나 타기관 제작지원작을 배제한다는 본 사업의 규약 때문에 심사 과정에서 아쉽게 배제할 수밖에 없었다. <양수발전소와 나>는 감독의 고향인 하동 지역에 들어가서는 댐 건설이 지역 주민들의 삶과 생태계에 미치는 부정적인 영향을 고찰한 다큐멘터리이다. 감독의 가족을 중심으로 한 사적 다큐멘터리로 충실한 리서치와 제작 과정이 미덕이었다. 사건에 대한 기술(記述) 못지않게 감독을 비롯한 사람들에게 일어난 변화에 좀 더 초점을 맞춘다면 더욱 설득력 있는 작품으로 완성될 거라 기대한다. 선정된 작품들뿐 아니라, 선정되지 못한 작품들 역시 저마다의 장점과 가능성을 보여주었다. 이 기획안들이 완성되어 어떠한 형태로든 관객과 만나서 우리 사회의 환경 감수성을 높이는데 기여할 수 있다면 더할 나위 없겠다.

-심사위원 일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