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문제 해결을 주도하는 아시아의 환경허브 환경재단

보도자료

  • HOME
  • 홍보센터
  • 보도자료
제목 아시아의 허파 '순다르반’에 심은 맹그로브 500그루 2017-12-18
첨부파일 : [보도자료] 환경재단, 아시아의 허파 순다르반에 맹그로브 500그루 심다.doc
첨부파일 : 1. 방글라데시 맹그로브 숲 조성 식목행사 단체사진.jpg

보도자료

보도자료

문의

환경재단 커뮤니케이션팀

김지은 선임PD

02-2011-4378/ 010-8224-2748

 

환경재단, 아시아의 허파 순다르반에 맹그로브 500그루 심다

-마을 주민 300명과 함께 맹그로브 500그루 심어

-개인 및 경희대학교, 우리은행의 후원으로 진행

-지속가능한 친환경발전 모델 에코빌리지프로젝트의 일환

 

지난 10(), 환경재단(이사장 최열)에코빌리지프로젝트의 일환으로 방글라데시 순다르반 지역의 바니샨타 유니온 마을에 맹그로브 500그루를 심는 행사를 진행했다.

 

방글라데시의 순다르반 맹그로브 숲은 아시아의 허파라 불리며 습지와 생물 다양성이 보전되는 환경적 가치를 지닌 곳이다. 더불어 지역 주민들의 사회, 경제적 터전일 뿐만 기후재난으로부터 주민들을 지켜주는 역할을 하고 있다.

 

식목행사는 기후재난으로 유실되고 있는 맹그로브 숲을 보존하고자 개최됐으며 바니샨타 유니온 마을 주민 300명이 참여했다. 주민 하다르는 최근에도 우리 마을에 태풍이나 홍수가 발생해 농사에 큰 영향을 미쳤다. 맹그로브 식목 행사를 통해 조금이라도 마을을 보호하는 데 동참할 수 있어 뜻 깊다고 말했다.

 

이어 현지 협력단체인 Bangladesh Environment and Development Society(BEDS) 활동가 샤민맹그로브 숲을 유지하는 것이 자연과 주민을 보호하는 가장 좋은 해결책이다. 주민들도 적극적으로 맹그로브 식목 행사에 참여하고 있다. 앞으로도 꾸준히 맹그로브 나무를 심어야 기후재난을 막을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에코빌리지는 기후재난에 취약한 방글라데시 순다르에 지속가능한 친환경 발전 모델을 만들기 위해 환경재단이 2015년부터 시작한 프로젝트로 현지 단체, 지자체, 대학과 협력해 학생들을 위한 환경교육 실시 및 친환경 농·어업 교육과 그린비지니스를 위한 에코투어 등을 진행하고 있다.

 

식목행사와 더불어 현지시각으로 11(), 신성이엔지와 협력해 마을 주민들에게 100기의 태양광발전기를 전달했다.

 

한편, 방글라데시 순다르반 지역의 바니샨타 유니온 마을에서 열린 이번 행사는 개인 후원자의 모금 참여와 우리은행 우리 에코빌리지’, 경희대학교 ‘2017 평화음악제의 후원으로 진행됐다.